보도자료

분류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박형정 해병대중사, 소아암 아이 위해 3년간 기른 머리카락 ‘싹둑’
KAT(사)국제두피모발협회 조회수:350 210.93.126.200
2020-02-02 13:27:14
박형정 중사와 딸 신혜원 양이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할 머리카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 해병대 제공

3년간 정성스럽게 기른 머리카락을 소아암 아동을 위해 기부한 해병대 엄마와 딸의 사연이 전해졌다.

해병대는 27일 “해병대연평부대에 근무하는 박형정 중사와 그의 딸 신혜원 양이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모발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박 중사와 신양은 각각 30cm 길이의 모발을 기부했다.

 

모녀는 지난 2015년부터 커트, 파마, 염색 등을 하지 않고 모발을 건강하게 관리해왔다. 두 사람이 기부한 모발은 소아암 투병 중인 환우들을 위한 가발 제작에 사용될 예정이다.

박 중사는 백혈병 투병 중이던 고등학교 선배를 보면서 자신의 모발을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 어린 딸은 아픈 친구를 도울 수 있는 착한 일이라는 엄마의 설명을 듣고 머리카락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박 중사는 “딸과 함께 거쳐온 기부 과정에서 얻은 게 많다”며 “어린 딸이 다른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을 아는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승회 기자 < seung@dema.mil.kr >

http://kookbang.dema.mil.kr/newsWeb/20180528/1/BBSMSTR_000000010024/view.do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