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분류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비즈헬스] 여자 탈모 환자 매년 증가… 원인에 따른 3요소 복합관리가 필요해
KAT(사)국제두피모발협회 조회수:93 210.93.126.200
2020-06-22 10:32:39

중년 남성의 전유물이라고 인식되던 탈모가 최근, 여성들에게도 크게 확대되면서 여자 탈모도 어느덧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자리매김한 상태이다.

여성들의 탈모 유형은 머리 중앙의 긴 가르마를 중심으로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하는 정수리 탈모가 많다.

초기에는 펌이나 볼륨감을 주는 헤어스타일링으로 임시 대처를 할 수 있으나 상태가 심각해질 경우, 두피 전반의 머리카락 빠짐이 심화되는 전두탈모증으로 증상이 확대될 수 있어 초기에 현명한 대처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호르몬 기전에 큰 영향을 받는 남자 탈모와 달리 여자 탈모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여러 환경적인 요인이 주된 원인으로 손꼽힌다.

대표적으로 사회생활 중 유발되는 심각한 스트레스, 규칙적이지 못한 수면, 간헐적인 다이어트가 탈모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스트레스와 수면 부족에 의한 혈류 기능 저하가 두피와 머리카락 영양소 공급에 악영향을 미치고, 제대로 먹지 않는 식습관으로 인해 영양소 보충 또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탈락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처럼 여성 탈모 원인이 머리카락, 두피, 혈류가 모두 포함되는 복합적인 문제로 얽혀 있는 만큼, 3요소를 고루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탈모에 좋은 음식을 다양하게 함유한 모발관리 복합식품류가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그중에는 머리카락, 두피, 혈류의 복합적인 관리를 기대할 수 있는 구성도 존재하고 있어 탈모 개선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단, 함유된 성분의 조합에 따라 발휘되는 기능이 상이할 수 있어 3요소의 고른 관리를 돕는 구성을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관점에서 가장 먼저, 주목받는 성분 중 하나는 맥주효모이다.

맥주효모에는 머리카락 구성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단백질 함량이 소고기나 닭고기 같은 식품보다도 높은 것으로 유명하다. 게다가 단백질을 구성하는 20여종 이상의 아미노산 구조가 머리카락 구조와 유사해 흡수율도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비오틴은 체내 유입된 영양소가 단백질, 지방으로 전환되는 대사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분이다.

대사활동을 관장하는 탈탄산 효소 생성에 직접 관여함으로써 각 성분이 충분히 보충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실제로 비오틴 효능과 관련된 내용이 기재되어 있는 국외 저명 학술지인 'Huntington College of Health Sciences'을 보면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의 대사활동에 비오틴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모발의 강도와 질감을 결정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비오틴 결핍이 직접적으로 탈모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도 이어지는 만큼 탈모 예방 및 관리를 위해 비오틴을 충분히 보충해주는 것도 좋다.

국화과 한해살이 풀에 해당하는 한련초는 두피에 좋은 음식 중 하나로 손꼽힌다. 피부 표면에 해당하는 상피조직 보호에 적절한 비타민A가 다량 함유되어 두피에 염증이 발생하지 않고 쾌적한 환경이 유지될 수 있게 일조하기 때문이다.

한련초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차가운 성질은 두피에 필요 이상으로 집중되어 있는 열을 다른 신체기관으로 분산시키는데 유용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두피열 내리는 법으로도 자주 소개되고 있다. 두피열은 모근과 모낭을 약하게 만들어 탈모를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한련초의 꾸준한 섭취가 권장되고 있다.

자소엽은 체내 혈액순환의 개선을 유도해 보충된 영양소가 두피와 머리카락까지 온전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항산화 비타민에 해당하는 비타민E도 풍부해 혈관에 쌓인 노폐물의 배출과 피를 맑게 정화하는 해독에도 탁월한 기능을 발휘한다.

어성초 역시 혈액순환 개선에 많은 도움을 주어 자소엽과 상호작용이 좋은 약초로 손꼽히는데, 이와 함께 최근에는 녹차까지 더해져 자소엽, 어성초, 녹차의 조합이 머리카락의 탈락 방지를 비롯한 손상 예방에도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머리숱이 줄어들면서 두피가 휑하게 드러나면 단순히 외적인 결함뿐만 아니라 심각한 자존감 상실과 삶의 질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부 여성들은 탈모 샴푸, 헤어팩 등의 방안으로 남아있는 머리카락을 관리하는데만 치중하기도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모발 건강에 있어 머리카락, 두피, 혈류가 신체 유기적으로 얽혀 있기 때문에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3요소를 고루 관리하는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당부하고 있다.

출처 : 비즈월드 http://www.bizwnews.com

http://www.bizw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990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