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분류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여름철 탈모 주의보…꽉 끼는 모자는 毒"
KAT(사)국제두피모발협회 조회수:136 210.93.126.200
2020-06-22 10:36:17

올해 여름이 작년보다 더울 것이라는 기상청의 전망이 나오면서 탈모 환자들이 긴장하고 있다. 평소 모자나 가발로 탈모를 가리던 사람들은 덥고 습한 날씨를 더욱 힘들어해서다. 한여름의 자외선, 과도한 땀과 피지, 여름 물놀이 모두 탈모에 악영향을 주는 요소다.

탈모는 유전적 요인에 의해 나타나기 때문에 날씨와 같은 환경적 요인으로 탈모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미 시작된 탈모 증상이 환경적 요인으로 촉진될 수 있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건강한 두피 및 모발 관리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여름철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모발 단백과 멜라닌이 손상돼 모발의 윤기가 사라지고 푸석푸석해지며 두께가 얇아지기 쉽다.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자외선에 장시간 머리가 노출되지 않도록 양산이나 모자를 쓰는 것이 좋다. 다만 딱 맞는 모자는 땀이나 피지로 두피에 세균이 생길 수 있어 통풍이 잘되는 느슨한 모자가 좋다.

정진욱 더모헤어플란트미지예피부과의원 원장은 “하루 동안 쌓인 땀과 피지를 씻어내기 위해선 저녁에 머리를 감는 것이 적절하다”며 “자주 머리를 감는 여름에는 샴푸 양을 절반 정도로 줄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머리를 말릴 때는 뜨겁지 않은 바람으로 두피까지 완전히 말려야 한다. 지나친 물놀이도 탈모 악화의 주범이다. 바닷물에 포함된 염분과 다양한 불순물은 두피의 수분을 빼앗고 단백질을 변성시켜 모발을 건조하게 만들어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물놀이가 끝나는 즉시 충분한 시간을 들여 머리를 감아야 한다.

탈모는 초기에 의학적인 치료를 시행하면 진행 속도를 늦추고 발모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남성형 탈모는 한번 증상이 시작되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진행성 질환이어서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남성형 탈모의 의학적 치료는 약물치료와 모발이식을 고려한다. 증상 초기에는 약물치료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중기 이상의 탈모에는 약물치료와 함께 모발이식을 해야 한다. 증상이 의심되면 신속한 병원 방문을 통해 정확한 증상을 진단받고 먹거나 바르는 약물을 이용해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정 원장은 “자외선 지수가 높고 습한 여름철에는 평소보다 모발과 두피의 상태가 나빠지며 일시적으로 탈모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며 “환경적 요인은 탈모의 근본적인 원인이 아니기 때문에 탈모 증상이 의심될 때는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자신의 탈모 상태에 따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61608861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