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분류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찬바람 불면 두려운 ‘가을 탈모’ 극복 요령
KAT(사)국제두피모발협회 조회수:30 61.72.94.88
2020-10-06 11:24:29

계절이 바뀌면 피부가 환절기 트러블을 겪는 것처럼 두피 역시도 계절을 타기 마련이다. 특히 가을철 낙엽 떨어지듯 빠지는 머리카락은 탈모로 고통 받는 사람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 가을 탈모가 심한 이유는 여름철 환경 때문이다. 바캉스로 인해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어 두피와 모발을 약하게 만들 뿐 아니라 짠 바닷물이나 수영장 물의 염소 성분이 두피에 잔존하여 탈모를 유발하게 되는 것. 따라서 두피와 모발을 잘 관리해 주지 않았을 경우, 가을철 탈모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은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가을철, 탈모 왜 심해지나?
가을철에 탈모가 더욱 두드러지는 이유는 일조량이 줄어들면서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테스토스테론은 인체 내에서 ‘5-α’라는 특수 효소에 의해 ‘DTH(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라는 물질로 바뀌는데, 이 물질이 모발이 자라는 기간을 단축시키고 모낭 크기도 감소시킨다. 이로 인해 탈모증이 없던 사람에게도 평소에 비해 많은 양의 탈모가 일어난다.

또한 여름철의 과도한 자외선 노출 및 땀과 먼지로 인해 두피에 분비물이 쌓여 두피에 각질층이 형성되고 가을로 넘어오면서 건조한 날씨와 심한 일교차가 더해져 탈모의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기도 한다. 여름철 부실했던 두피관리로 인해 오염 물질들이 병균과 함께 두피에 침투하여 모근을 막기 때문에 모발이 자라지 않는 휴지기(약 45일간)를 거쳐 가을철에 모발이 집중적으로 빠지는 것이다.

일반인들도 가을철에는 하루에 50~100개가 넘게 머리카락이 빠지므로 가을에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고 해서 꼭 병적인 탈모는 아니다. 다만 다른 계절에도 머리카락이 하루 100개 이상 빠지거나, 8~10개 정도 한꺼번에 모아서 손가락으로 잡아당겼을 때 4~6개 이상 빠지면 병적인 탈모증일 가능성이 높다.

◇평소 모발관리 이렇게 하자!
첫째, 샴푸 온도는 37℃, 1~2일에 1회 적당

탈모를 예방하는 올바른 모발 관리의 첫걸음은 머리를 깨끗하게 감아 청결한 두피를 유지하는 것이다. 차가운 물은 노폐물이 잘 씻기지 않고 너무 뜨거운 물은 두피와 모발에 자극을 주므로 샴푸 시 물의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37℃가 적당하다. 머리를 감는 데도 요령이 있다. 머리카락을 물에 충분히 적셔 굳은 노폐물을 제거하고, 샴푸를 충분히 거품을 낸 후 손가락 끝을 이용해 두피 마사지를 하면서 더러움을 씻어낸다. 린스는 지성모발인 경우에는 많은 양을 사용해서는 안되고 건성모발인 경우에는 반드시 사용해 모발이 엉키는 것을 막아줘야 한다. 린스는 머리 끝 쪽에만 바르고 말끔히 헹궈내야 한다.

둘째, 머리 감은 후엔 자연바람에 말려야

머리를 말릴 때에는 물기를 충분히 제거한 후 타월로 가볍게 누르면서 남은 물기를 없앤다. 되도록 자연바람에 의해 말리는 것이 좋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드라이기의 찬바람으로 15cm 이상 정도 거리를 두고 말린다. 만약 저녁에 머리를 감을 경우에는 젖은 모발이 베개와 맞닿으면 머릿결이 자극을 받아 큐티클 층이 손상되고 두피에 각종 곰팡이균이 자라날 수 있으므로 두피는 완전히 말린 후 잠자리에 들어야 한다.

셋째, 나무 빗으로 가볍게 빗질
거칠지 않은 나무 재질의 끝이 둥근 빗으로 가볍게 빗질을 해주면 두피의 노폐물은 제거하면서도 혈액순환을 도와 모발에 윤기와 탄력을 주어 탈모 예방에 효과적이다. 그러나 지나친 빗질은 정전기를 발생시켜 모발과 두피에 먼지를 붙게 하고 두피의 각질을 자극하므로 100회를 넘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빗질을 할 때는 머리끝이나 엉킨 부분부터 풀어주면서 두피 쪽으로 올려 빗어주면 아프지 않게 빗질 할 수 있다. 모발이 정리되면 머리의 중앙과 양 옆에서부터 머릿결 방향으로 빗질 한다.

넷째, 헤어스타일링은 무리하지 않도록
헤어스타일을 완성하기 위해 사용하는 왁스나 무스, 스프레이나 젤 등의 헤어 제품을 매일 사용하는 것도 두피의 모공을 화학성분으로 오염 시키는 요인이 되므로 두피에 닿지 않도록 모발에만 바르고 외출 후 깨끗하게 씻어주어야 한다. 드라이기나 고데기 등 전기를 이용한 헤어 기기도 발산되는 뜨거운 열로 인해 두피가 건조해지고 약해지므로 매일 사용하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다섯째, 두피 마사지도 도움이 된다.
두피를 자극하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두피 아래 세포의 신진대사도 활발해져 모근으로부터 머리카락 끝까지 영양분이 원활하게 공급된다. 또한 노폐물을 더욱 잘 배출시키는 효과도 있다.

출처: http://m.health.chosun.com/column/column_view.jsp?idx=6097

 

댓글[0]

열기 닫기